영양의 특산주류

 


초화주(椒花酎)


후추와 꽃속에 꿀이 들어간다 해서 초화주이며, 예로부터 정월 초하루에 제사를 마치고 여러 자손들이
가장에게 올리며 새해를 축하하는 술로 알려져 있으며, 자고 일어나면 전날 술 마셨다는 느낌을
받지 못할 정도로 뒤가 깨끗해 예부터 몸가짐에 조신한 문인 선비들의 술로 사랑을 받아왔다.


고려시대 이규보의 문집 「동국이상국집」에 이화주와 함께 초화주가 소개될 정도로 명주이며,
영양장생주 임증호 대표는 ‘국순전’의 저자 서하임춘이 시조이며, 국은 임응성이 5대조 증조부인
자신의 집안에서 대대로 빚어오던 가양주의 제조비법을 계승하여 1999년부터 시판해 오고 있다.


초화주는 지하 164m 암반수와 백미를 주원료로 발효시킨 증류주로 청정지역으로 이름난 1,219m의 일월산
자락에서 캐낸 천궁, 당귀, 황기, 오가피, 갈근 등의 약재와 후추가 첨가되며 증류시에는 아카시아 꿀이 더해져
단맛, 쓴맛, 매운맛, 떫은맛 등의 다양한 맛이 어우러져 있다.


향기로운 꽃술이라는 명칭에 걸맞게 약재와 꽃의 향이 은은하면서도 깔끔하고 상쾌한 맛이 난다.
초화주를 마실 때는 단숨에 들이키기보다는 천천히 음미하면서 몇 번으로 나눠 마시면 12가지 한약재와 후추, 꿀이 빚어낸
오묘한 맛의 조화를 느낄 수 있다.